LIVE 제보하기

MB '블랙리스트'까지…'댓글부대' 수사팀 확대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7.09.13 07:21 조회 재생수1,13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정원 안에 적폐청산 팀이 활동을 하면 할수록 온갖 사실들이 새로 밝혀지고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 때 연예인들 블랙리스트를 실제로 만들었던 게 확인이 돼서 검찰에 또 수사를 맡겼습니다.

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수사 권고한 데 대해 검찰이 국정원 댓글 수사팀에 맡길 방침을 밝혔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의 수사 의뢰 내용을 살펴봐야겠지만, 기존 댓글 수사를 담당해 온 부서가 맡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를 위해 댓글 수사팀의 인원 보강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국정원 개혁위는 지난 2009년 국정원이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방송 프로그램 하차 등의 압박을 가했다는 적폐청산 TF의 조사 내용을 토대로 검찰 수사 의뢰를 권고한 상태입니다.

원세훈 당시 원장의 지시 아래 김주성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이뤄졌다고 개혁위는 설명했습니다.

국정원법상 직권남용죄의 공소시효 7년이 이미 지났을 가능성도 있지만, 검찰은 고발 내용부터 검토한 뒤 판단하겠단 입장입니다.

이른바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문건 역시 국정원이 만든 게 맞고, 문건에 따라 보수단체의 반대 집회가 열렸다는 개혁위 발표에 대해 박 시장은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자신을 '종북'으로 규정하고 견제했다는 조사 결과에 대해 "국가 근간과 민주주의의 본질을 훼손한 중대한 사건"이라며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