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수영장이 갖고 싶었어!"…술김에 뒷뜰을 수영장으로 만든 아빠

SBS뉴스

작성 2017.08.22 13:20 조회 재생수158,23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술 취한 아버지가 뒤뜰에 구덩이를 파 수영장을 만들었다.한 남자가 술에 취해 집 뒤뜰에 1m가 넘는 구덩이를 파서 수영장을 만든 이야기가 화제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1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평소 수영장이 갖고 싶었던 한 아버지의 행동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영국 웨일스 남부 카디프에 사는 59세 앤드루 앨러리 씨는 친구와 술을 먹고 함께 집 뒤뜰로 들어가 1m가 넘는 큰 구덩이를 팠습니다.

앤드루 씨는 "나는 오래전부터 수영장을 갖고 싶었다. 내 잠재의식에 있던 욕망이 술을 먹고 나타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앤드루 씨의 아내 스텔라 씨는 다음날 흙더미가 쌓여 어질러진 뜰을 보며 화를 냈지만 앤드루 씨는 사과하지 않고 자신이 벌인 우스꽝스러운 짓에 웃기만 했습니다.
술 취한 아버지가 뒤뜰에 구덩이를 파 수영장을 만들었다.그는 아내의 짜증을 최소한으로 줄이기 위해 일주일 만에 작업을 끝냈고 쓰레기 분리함에 버려진 타일을 모아쓰는 등 총 40만 원 정도의 저렴한 돈으로 사우나까지 완성했습니다.

아내 스텔라 씨도 처음엔 좋아하지 않았지만 지금은 수영장이 생긴 뒤뜰에 만족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술 취한 아버지가 뒤뜰에 구덩이를 파 수영장을 만들었다.
술 취한 아버지가 뒤뜰에 구덩이를 파 수영장을 만들었다.앤드루 씨는 "손주들이 5명 모두 수영장에서 노는 것을 좋아하고 가장 어린 손주는 내가 만든 수영장에서 처음 수영을 배웠다"며 자부심을 드러냈습니다.

이외에도 친구들과 동네 사람들이 수영장에 종종 놀러 오며 앤드루 씨의 수영장이 작은 '지역 명소'가 되었다고 고 전해졌습니다.
술 취한 아버지가 뒤뜰에 구덩이를 파 수영장을 만들었다.앤드루 씨는 "사우나에 있다가 수영장에 뛰어들어 열을 식히는 것이 내 퇴근 후의 낙이다"라며 행복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한바탕 소동으로 지어진 수영장은 지난 2015년에 일어난 일이지만, 최근 지역 언론사에 소개되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구성=조도혜 작가, 사진 출처= Daily mail 홈페이지 캡처, 페이스북 Stella Ellery)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