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버스서 피자 한 판 먹고 쓰레기까지 버린 승객 '뭇매'

SBS뉴스

작성 2017.08.21 16:42 수정 2017.08.21 17:43 조회 재생수57,15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버스서 피자 한 판 먹고 쓰레기까지 버린 승객 뭇매
부산의 한 시내버스 안에서 피자 한 판을 먹은 뒤 남은 상자까지 버스에 버리고 내린 승객의 사진이 퍼지면서 사람들의 비난을 사고 있습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실시간 버스 피자녀'라는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한 여성이 버스 안에서 피자 한 판을 다 먹은 뒤, 하차 문 앞에 피자 상자를 버렸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태연히 앉았던 자리로 돌아와 다시 앉았다고 말했습니다.

글쓴이가 올린 사진에는 실제로 한 여성이 버스 좌석에 앉아 피자를 먹고 있는 모습과 버려진 피자 상자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한때 해당 게시물은 '부천 피자녀'라는 이름으로 퍼져 나갔지만 사진 안에 '장산역'이라는 문구가 등장해 이후 '부산'으로 바뀐 상태로 퍼져 나가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어떻게 공공장소인 버스 안에서 이런 짓을 태연하게 할 수 있느냐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Editor K, 사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