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文대통령, 李합참의장에 항공권 전역선물…'45번 이사'에 감동

하대석 기자 hadae98@naver.com

작성 2017.08.20 16:04 수정 2017.08.20 17:02 조회 재생수73,91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군복을 벗은 이순진 전 합참의장의 전역식에 참석해 캐나다 왕복 항공권을 선물했습니다. 

40년이 넘는 군 생활 동안 한 번도 해외여행을 가지 못한 이 전 의장 내외를 위한 문 대통령의 '깜짝 선물'인 셈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이 전 의장의 따님이 캐나다에 사신다고 한다"며 "나라를 지키느라 가정에 소홀히 한 부분이 있다면 다 갚으시라는 문 대통령의 마음을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합참의장 전역식에 현직 대통령이 참석한 것도 이번이 처음입니다. 

문 대통령이 파격적인 행보를 결심하게 된 배경은 지난달 18일 청와대에서 있었던 군 지휘부 초청 오찬이었습니다. 

북한의 도발로 안보 위기가 심화한 가운데 군의 역할을 다시 한 번 강조하는 한편, 방산비리 의혹으로 위축된 군의 사기를 북돋기 위해 마련한 자리였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순진 전 합참의장은 42년간의 군 생활을 회고하면서 "42년간 마흔다섯 번의 이사를 했고, 동생들 결혼식에도 한 번도 참석 못 했다"며 "이것이 분단 상태인 조국을 지키는 대한민국 군인의 숙명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말에 문 대통령이 큰 감명을 받았다고 합니다. 

문 대통령은 오찬 종료 후 동석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조용히 다가가 이 의장의 전역일이 언제인지 물었습니다. 

송 장관이 후임 합참의장의 취임식 때 전역식을 같이 하게 될 것이라고 하자, 문 대통령은 이 의장의 전역식에 꼭 참석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합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께서 42년간 45번 이사했다는 말에 크게 감동하시고, 이 의장 전역식에는 꼭 참석하겠다는 뜻을 여러 번 밝히셨다"고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역식에서 이 전 의장에게 보국훈장 통일장을 수여하고, 부인 박경자 여사에게 캐나다 항공권과 함께 꽃다발을 선물했습니다. 

또 정경두 신임 합참의장의 삼정검(장군 진급 시 대통령이 수여하는 검)에 수치(유공자나 유공단체에 포상할 때 주는 끈이나 깃발)를 달아줬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청와대에서 신임 군 수뇌부로부터 보직 및 진급 신고식을 받고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줬으나, 정경두 함참의장은 국회 인사청문 대상자인 관계로 보직신고를 하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