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공개 D-3' 갤노트8, 1년 전 불명예 씻을까…"전 세계 주목"

하대석 기자 hadae98@naver.com

작성 2017.08.20 11:10 수정 2017.08.20 11:47 조회 재생수3,66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공개 D-3 갤노트8, 1년 전 불명예 씻을까…"전 세계 주목"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의 공개일이 3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현지시간 23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4일 0시) 미국 뉴욕 맨해튼의 파크 애비뉴 아모리에서 갤럭시노트8을 최초로 공개합니다.

파크 애비뉴 아모리는 뉴욕 맨해튼의 어퍼 이스트 사이드에 있는 복합 전시·공연장으로, 갤럭시 언팩 행사가 이곳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국내외 기자와 블로거, 업계 관계자 등 참가자는 2천여명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날 발표될 기종은 작년 가을에 나왔다가 배터리 발화 사건으로 리콜됐던 갤럭시노트7의 후속작입니다.

갤럭시노트8은 노트 시리즈의 후속작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을지 국내외 언론의 관심도 어느 때보다 큽니다.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노트8은 갤럭시S8의 '인피니티(Infinity·무한대) 디스플레이'를 계승한 베젤리스 폰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6.3인치 QHD+(2960×1440) 슈퍼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습니다.

가장 눈길을 끄는 사양 중 하나는 삼성 전략 스마트폰 최초의 듀얼 카메라입니다.

갤럭시노트 후면 듀얼 카메라는 1천300만 화소 광각렌즈와 1천200만 화소 망원렌즈로 구성되며 수평으로 배치될 예정입니다.

손 떨림 방지(OIS) 기능이 적용되고 광학 2배 줌이 지원됩니다.

조리갯값은 갤럭시S8에서 사용했던 F1.7 수준입니다.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상징인 S펜은 전작인 갤럭시노트7에서와 마찬가지로 꺼진 화면에 메모하는 기능이나 영상의 원하는 구간을 GIF 애니메이션으로 저장하는 기능을 포함합니다.

인터넷 사이트나 저장된 이미지의 외국어 단어를 펜으로 선택하면 번역해주는 기능은 단어뿐만 아니라 문장 전체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고 S펜에 내장 스피커가 들어갈 것이라는 예측도 나옵니다.

삼성이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 이후 배터리 안전에 어떻게 신경을 썼는지도 관심입니다.

삼성은 올해 1월 배터리 사고의 원인과 함께 재발방지책을 내놓으면서 8가지 배터리 검사 프로세스를 도입했으며 갤럭시노트8도 이 프로세스를 거쳤습니다.

배터리 용량은 3천300mAh로 전작인 갤럭시노트7나 갤럭시S8플러스(각 3천500mAh)와 비교했을 때 다소 적습니다.

삼성이 안전에 보다 신경을 썼다는 얘기입니다.

국내에선 9월 15일 출시할 것을 검토해왔지만 정부가 그날부터 선택약정 요금할인율을 20%에서 25%로 상향한다고 발표하면서 이번에는 사전 개통 없이 예약을 진행하거나 아예 출시일을 조정하는 등 일정에 변동이 생길 수 있게 됐습니다.

가격은 지금까지 나왔던 삼성 제품 중 가장 높은 900∼1천 달러(한화 102만∼115만 원 상당)대가 될 것이란 관측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