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임지현, 北선전매체 또 출현…납치설에 "새빨간 거짓말"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8.19 15:35 수정 2017.08.19 16:03 조회 재생수157,26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임지현, 北선전매체 또 출현…납치설에 "새빨간 거짓말"
국내 종합편성채널 프로그램에 출연하다 재입북한 탈북 여성 임지현(북한명 전혜성)씨가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에 또다시 출연해, 일각에서 제기된 '납치설'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18일 유튜브 계정에 '따뜻한 품으로 돌아온 전혜성(임지현) - 지옥 같은 남녘 생활 3년을 회고'라는 제목으로 임지현 씨와 미국의 친북 웹사이트 '민족통신'을 운영하는 노길남씨의 대담 영상을 게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임씨는 '보위부라든지 북의 누가 와서 납치(했다는 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노길남 씨의 질문에 "새빨간 거짓말이고 날조"라고 답했습니다.

그는 재입북 배경과 관련해 "남조선 사회에서 정말 허무함과 환멸을 느꼈다"며 "공화국(북한) 사람이라고 하면 동물원의 원숭이 보듯이 신기하게 본다"고 남한 사회를 비난했습니다.

아울러 "20대, 30대 젊은 탈북자 여성들이 대체로 음지 생활 쪽으로 흘러들어 간다. 저도 몰려서 그런 길로 들어갔던 사람"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또 과거 음란 방송에 출연했다는 일각의 추측에 대해서는 지인이 나오는 '성인방송'에서 '장난삼아' 춤을 춘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자신이 출연했던 종편 프로그램에 대해 "모략 방송", "거짓말 방송이고 교활한 방송"이라는 등의 표현을 쓰며 "돈의 꼬임에 넘어간 탈북자들을 유도해서 조국에 죄를 짓게 만든다"고 비난했습니다.

재입북 과정과 관련해 임씨는 '중국에서 (북한에) 들어올 때도 (국경을) 그냥 넘어서 들어온 것이냐'는 노길남씨의 질문에 "네"라며 "압록강을 헤엄쳤다"고 말했습니다.

강에서 나왔을 때 북한 관계자들의 부축을 받았고 식사 대접을 받았다고 주장한 그는 "(북한 측이) 죄를 묻는 것도 없이 수고했다, 고생했다고 하면서 생각지도 못했던 사랑과 배려를 베풀어줬다"며 목이 메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이날 대담에서 '평안남도 안주시 문봉동 10반에서 살고 있는 전혜성'이라며 "2011년 11월경에 경제적 곤란으로 중국으로 비법(불법) 월경을 했다. 2014년 1월부터 2017년 초까지 남조선에서 생활을 했다"고 자신을 소개했습니다.

대담에는 북송을 요구하고 있는 탈북 여성 김련희씨의 딸 리련금씨도 함께 출연했습니다.

임지현씨는 남한 내 탈북자들에게 "김련희 어머니, 권철남 아저씨처럼 조국으로 돌아오기 전에 떳떳하게 투쟁해서 돌아오는 방법을 선택하면 나처럼 후회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임씨는 우리민족끼리가 지난달 16일 공개한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에 전혜성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등장해 재입북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사진=우리민족끼리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