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목사가 욕실에 몰카 설치…여신도 상습 성추행 의혹까지

장현은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8.17 15:47 조회 재생수159,46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목사가 욕실에 몰카 설치…여신도 상습 성추행 의혹까지
욕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입건된 충북 청주의 한 목사가 여신도를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다는 의혹까지 나와 경찰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오늘(17일) 청주지역 한 교회 목사인 50대 A 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3시 30분쯤 청주시 자신의 집 화장실 칫솔통에 볼펜형 몰카를 설치해 20대 여신도인 B 씨를 촬영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 씨는 당시 이사 문제로 사흘 전부터 평소 친분이 있던 A 씨의 딸 방에서 생활해왔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압수된 몰카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분석을 벌여 A 씨가 몰카를 직접 설치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확보했다고 합니다.

일부 영상이 삭제된 것을 확인해 복구 작업을 벌였지만 B 씨가 찍힌 영상은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 씨는 "고의성이 없었다"고 일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전해집니다.

하지만 경찰은 촬영이 가능하도록 칫솔통 일부가 잘려 있었던 점 등을 토대로 A 씨가 촬영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수사 과정에서 B 씨가 교회 등에서 A 씨에게 수차례 성추행을 당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관련 수사도 함께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늦은 밤 B 씨를 혼자 불러내거나 부적절한 애정 표현 등을 한 정황도 확보했습니다.

A 씨는 "성추행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혐의를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휴대전화 분석과 관련자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서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