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일제 강제징용 임금 돌려받자"…'군함도 결의안' 나온다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7.08.14 06:24 수정 2017.08.14 08:39 조회 재생수1,60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영화 군함도 덕분에 일제 시대 때 강제징용 문제가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강제로 끌고 간 것도 모자라서 줘야 할 돈도 안 준 경우가 수두룩한데, 국회에서 이 돈을 돌려받자는 결의안이 오늘(14일) 발의됩니다.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최낙훈 씨는 14년 동안 수시로 일본을 방문했습니다. 1942년 일본 후쿠오카 탄광에 끌려간 뒤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선친의 흔적을 찾기 위해섭니다.

[최낙훈/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후손 : 10개월간 일했다는 기록만 찾았어요. 한국으로 돈 보낸 기록이 없는 것 같아요.]

최 씨 선친처럼 일본에 강제로 끌려갔던 노동자들은 임금 대부분을 당시 은행 격이었던 우정총국에 저금했습니다. 도망가는 걸 막기 위한 일본의 조치였지만, 광복 후에도 돈을 돌려받지는 못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공개적으로 밝힌 금액은 47만 엔, 개인정보를 이유로 공개를 거부한 자료가 상당수여서 실제론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협정으로 청구권이 소멸했다고 주장합니다. 우리 정부가 특별법을 만들어 일부 지원했지만, 입증 자료가 없으면 이마저도 받을 수 없었습니다.

이에 따라 국회는 일본 정부와 기업들에 미지급임금 반환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오늘 처음으로 내놓습니다.

[황희/더불어민주당 의원 : 일본 기업과 정부가 자발적으로 이 부분에 대해서는 배상을 하고, 피해받은 분들의 명예와 존엄을 지키는 조치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앞서 타이완은 90년대 말 강제징용자 미지급금 27만 건을 현재 가치로 환산해 모두 128억 엔을 피해자들에게 지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