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모레까지 전국에 비…200mm 넘는 집중호우 주의

공항진 기자 zero@sbs.co.kr

작성 2017.08.14 05:33 조회 재생수7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월요일인 오늘(14일) 아침에는 충청과 남부 곳곳에 굵은 빗줄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주도와 일부 전남에는 호우경보와 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시간당 20mm가 넘는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습니다.

어제부터 지금까지 가거도에 25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졌고 홍도와 흑산도 등에는 100mm 가까운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기상청은 모레까지 전국에 비가 오는 곳이 많겠고 곳곳에서 국지성 호우가 이어지겠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강원 영동과 전라도, 경남과 제주에는 50에서 150mm 전남 해안 많은 곳은 200mm가 넘는 폭우가 이어지겠고 충청 남부와 경북에도 30에서 80mm, 많은 곳은 120mm 이상의 큰비가 예상됩니다.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 충청 북부에는 20에서 60mm의 비가 이어지겠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비가 집중되는 남해안과 한라산 등에는 적지 않은 피해가 우려된다며 산사태와 침수, 야영객 안전 등에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이번 비로 낮 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낮아 더위는 당분간 주춤하겠습니다.

비와 함께 바람도 강해져 모레까지 해안 곳곳에는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서해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표된 가운데 내일까지 서해와 남해에는 거센 풍랑이 일 것으로 보여 선박들은 조심해야 합니다.

기상청은 특히 동해안에는 너울성 파도가 높겠다며 해안가 안전사고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