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부산 7개 해수욕장 225만 명 인파…막바지 피서 절정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8.13 16:54 조회 재생수8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부산 7개 해수욕장 225만 명 인파…막바지 피서 절정
낮 최고기온이 29.3도까지 치솟은 부산에서는 주요 해수욕장마다 막바지 여름 휴가를 즐기려는 인파로 넘쳐 났습니다.

이날 부산 7개 해수욕장에는 해운대 55만명, 광안리 62만명, 송도 43만명, 다대포 40만명, 송정 20만명, 일광 3만명, 임랑 2만5천명 등 225만명이 몰렸습니다.

피서객들은 파라솔 아래에서 망중한을 즐기거나 튜브를 타고 시원한 물놀이를 즐겼고, 광안리와 송도, 송정해수욕장에서는 수상 레포츠 마니아들이 요트, 카약 등을 타고 윈드서핑을 하며 무더위를 날렸습니다.

또 계곡이나 다리 밑 등 비교적 선선한 곳을 찾아 더위를 식히는 가족 단위 나들이객이 많았습니다.

그린피스 활동가는 해운대해수욕장에서 한번 쓰고 버리는 플라스틱 용기로 파괴되는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설치미술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린피스는 사흘 동안 일회용 플라스틱 소비를 줄이자는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