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與 "사드 배치, 명확한 절차 통해야"…野 "조속한 배치 필요"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7.08.13 15:40 조회 재생수3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與 "사드 배치, 명확한 절차 통해야"…野 "조속한 배치 필요"
여야는 경북 성주 사드 기지에서 측정한 전자파가 인체보호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국방부 조사 결과와 관련해 입장차를 보였습니다.

여당은 이번 조사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였다며 일반환경영향평가 등 절차를 통해 사드 임시배치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반면, 야권은 "유해성 논란이 해소된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배치를 완료해야 한다"고 여권을 압박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사드 전자파에 대한 괴담을 유포해 사드 배치를 막은 세력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요구도 야권 일각에서 나왔습니다.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사드 임시 배치는 명확한 절차를 통해 이뤄질 것"이라면서 원론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제 원내대변인은 "이번 측정 결과는 전자파와 소음, 그리고 기지 내부에서만 이루어진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였다"며 "향후 주민들의 의견이 수렴된 일반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통해 사드 임시배치에 대한 결정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사드 반대세력은 도입 초기부터 있지도 않은 전자파 괴담을 유포하며 주민들의 공포심을 자극해 사회 갈등과 국론 분열을 야기시켰다"며 "이제는 더 이상 사드 배치를 반대할 명분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도 "더는 불필요한 논쟁이나 혼란이 지속해서는 안 된다"며 "이번 측정 결과가 사드의 전자파 유해성에 대한 우려를 불식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 역시 서면논평을 통해 "일부 언론과 시민단체를 가장한 종북 단체들에 정치권까지 가세해 무시무시한 사드 공포를 조장했다"며 "이런 괴담을 퍼뜨린 사람들은 양심이 있다면 일말의 책임감이나마 느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