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사드 전자파 측정했지만 주민 반발 여전…갈길 먼 추가배치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8.13 14:28 수정 2017.08.13 14:29 조회 재생수13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사드 전자파 측정했지만 주민 반발 여전…갈길 먼 추가배치
국방부와 환경부는 12일 사드 기지에서 언론 참관하에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검증 차원의 전자파·소음 측정작업을 했는데, 모두 현행 법규상 기준치 이하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러나 주민 반발은 여전해 사드 발사대 추가 임시배치는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국방부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절차와는 별도로 주민 설득 과정을 충분히 거쳐 발사대 4기를 추가 임시배치할 방침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13일 "사드 기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와는 별도로 주민 설득을 통해 충분히 공감대를 형성하는 과정을 거쳐 발사대 4기를 추가 임시배치한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드 배치 반대 단체를 중심으로 한 일부 주민은 정부가 구체적인 측정 방식을 공개하지 않아 이번 전자파·소음 측정 결과 자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당초 국방부와 환경부는 언론뿐 아니라 주민 참관하에 전자파·소음을 측정할 계획이었지만, 주민들은 참관을 거부했습니다.

국방부는 성주·김천에 국방협력단을 보내 주민 설득작업을 계속하고 있지만, 반발은 쉽게 누그러지지 않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발사대 4기를 추가 임시배치하더라도 주민 공감대 속에 공개적으로 하며, 지난 4월과 같이 한밤중에 비공개적으로 반입하지는 않는다는 방침입니다.

그러나 일부 주민들이 사드 기지 입구에서 반대 집회를 하고 있어 국방부와 환경부 관계자들은 이번에도 헬기를 타고 기지로 들어가 전자파·소음을 측정해야 했습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미국에 '괌 포위사격' 위협을 한 상황에서 사드 발사대 4기의 추가 임시배치를 마냥 미룰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북한이 괌 포위사격을 감행하고 미국이 군사적 대응에 나설 경우 한국 남부 지역에 있는 미군기지와 비행장을 비롯한 주요 시설은 북한 탄도미사일의 우선적인 표적이 될 수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현재 안보 상황을 고려해도 사드 발사대 임시 추가배치를 조속히 해야 한다는 점을 주민들에게 설득하고 있다"며 "일단 대민 소통에 힘을 쏟을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