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해수욕장서 너울성 파도에 휩쓸린 30대 피서객 숨져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17.08.13 11:45 조회 재생수19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해수욕장에서 물놀이하던 30대 피서객이 높은 파도에 휩쓸려 숨졌습니다.

속초해양경찰서는 오늘(13일) 새벽 6시 21분께 강원 고성군 송지호해수욕장에서 39살 김모 씨가 2m 높이의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파도에 휩쓸린 김씨는 해경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을 거뒀습니다.

오늘 동해안에는 2m 안팎의 높은 너울성 파도가 일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기도 했습니다.

해경은 김씨의 일행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