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 남자농구, 뉴질랜드에 1점 차 승리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7.08.13 10:39 조회 재생수9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뉴질랜드에 1점 차 짜릿한 승리를 거뒀습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FIBA 랭킹 30위)은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2017 FIBA 아시아컵 조별리그 C조 3차전 뉴질랜드(20위)와 경기에서 76대 75로 이겼습니다.

레바논과 1차전에서 72대 66으로 패한 우리나라는 2차전에서 카자흐스탄을 116대 55로 대파한 데 이어 2연승을 달성했습니다.

2승 1패가 된 한국은 뉴질랜드(2승1패)와 동률을 이뤘습니다.

이로써 이어 열리는 레바논(1승1패)과 카자흐스탄(2패)의 경기 결과에 따라 8강 직행 여부가 정해집니다.

이번 대회는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위가 8강에 직행하고 2, 3위 팀은 8강 진출 결정전을 치러 이긴 팀이 8강에 합류합니다.

따라서 레바논이 카자흐스탄을 꺾으면 한국과 뉴질랜드, 레바논이 모두 2승 1패가 되면서 골 득실을 따져야 합니다.

반대로 카자흐스탄이 레바논을 잡으면 한국과 뉴질랜드가 동률이 되지만 이 경우에는 한국이 승자승 원칙에서 앞서 조 1위로 8강에 직행합니다.

하지만 객관적인 전력상 레바논이 카자흐스탄에 앞서 있기 때문에 세 팀이 2승 1패로 동률이 되면서 골 득실을 따지게 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이렇게 되면 상대 전적 골 득실에서 뉴질랜드가 +3, 레바논은 +2, 한국은 -5로 우리나라가 3위로 밀립니다.

이 경우 한국은 조 3위가 되면서 D조 2위 일본과 8강 진출 결정전을 벌입니다.

한국은 전반까지 41대 30으로 앞서 좋은 흐름을 이어가는 듯했습니다.

그러나 3쿼터 시작 후 1분 만에 7점을 실점하며 뉴질랜드에 추격을 허용했고, 결국 3쿼터를 4점 뒤진 가운데 마쳤습니다.

4쿼터에 뉴질랜드와 접전을 벌인 우리나라는 경기 종료 52초를 남기고 이종현(모비스)의 3점 플레이로 75대 75,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이어진 수비에서 가로채기에 성공해 역전 기회를 잡은 한국은 종료 23.2초 전 허웅이 자유투 2개를 얻었고 이 가운데 2구째를 넣어 76대 75 1점 차 승리를 거뒀습니다.

한국은 이종현이 16점, 오세근이 13점씩 넣으며 공격을 주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