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기다렸다는 듯 연못에 '풍덩'…더위 이겨내는 동물들

SBS뉴스

작성 2017.08.12 07:48 조회 재생수11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동물원에 있는 동물들도 연일 이어지는 더위에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서울대공원에서는 동물들의 더위를 쫓아주기 위해 이런저런 방법을 동원하고 있습니다.

노동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아무리 코끼리일지라도 찌는 듯한 폭염 앞엔 장사가 못 됩니다.

문을 열어주기 무섭게 기다렸다는 듯 연못에 뛰어듭니다.

사육사가 던져준 수박이며 파인애플을 씹어먹어 양분을 보충하고, 물속 깊이 몸을 담가 더위를 쫓습니다.

[신아현/경기 과천시 별양동 : 아깐 너무 더워서 (코끼리들이) 풀 죽어 있었거든요. 근데 지금은 물속에 있으니까 저희도 보기 좋고 코끼리도 너무 행복해 보여서 좋은 것 같아요.]

늠름한 호랑이를 물로 끌어들이기 위해 먹이를 물 위로 던져 줍니다.

일단 물에 몸을 맡긴 호랑이, 폭염 주의보까지 내린 말복엔 물속에서 잠시 체통을 잊기로 한 것 같습니다.

이렇게 더운 날엔 맹수들도 입맛이 떨어집니다. 여기 사자들에겐 비타민 A와 D 등이 풍부한 소간을 얼려서 특식으로 제공합니다.

더위에 약한 사자나 호랑이는 여름철에 체중이 줄고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워 보양식에 특히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박혜미/서울대공원 사자 사육사 : 좀 시원하니까 반응을 보이고요. 확실히 사자들이 평상시보다는 좀 기력을 찾고 활동성 있게 많이 움직이는 걸 볼 수가 있습니다.]

동물들의 독특한 말복 더위 이겨내는 모습에, 동물원을 찾은 시민들도 잠시나마 더위를 잊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