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천정배 "이언주·안철수 반성하고 자숙해야 할 시점"

당 대표 되면 문재인 대통령·여당과 선거법 개정 담판 약속

SBS뉴스

작성 2017.08.11 16:22 조회 재생수73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천정배 "이언주·안철수 반성하고 자숙해야 할 시점"
국민의당 당 대표에 출마한 천정배 전 대표가 경쟁 후보인 안철수와 이언주 후보 측을 향해 "지금은 당 대표에 출마할 게 아니라 반성과 자숙을 해야 할 시점"이라고 비판했다.

천 전 대표는 11일 오후 광주 서구갑 지역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에서 "국민의당 당 대표 선거가 4파전으로 치러질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당 대표 출마선언을 한 이언주 의원에 대해 천 전 대표는 "활동을 열심히 하는 분이나 '밥하는 아줌마' 발언 등 실수 후 사과하고 자숙하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데 오히려 말을 더 나아가게 하고 있다"며 "당에 어른 없다 보니 말리는 이가 없고, 저 자신도 당 대표 출마하다 보니 경쟁자를 공격한다는 오해 탓에 별말을 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 대표가 되면 이런 방식으로 당을 해롭게 하는 행위에 대해 사적·공적으로 나무라고, 그래도 안 되면 징계라도 해 당을 바로 세우겠다"고 말했다.

안철수 전 대표의 당 대표 출마에 대해서는 "대선에서 적폐세력인 홍준표에 뒤진 3등으로 패배한 책임을 져야 하는 시점에 오히려 당 대표에 나온 것"이라며 "과거 김대중 대통령이 7년여를 반성하고 자숙하는 기간을 거친 것처럼 안 전 대표도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천 전 대표는 "최근 식사 자리에서 안 전 대표가 '극중'(극중도·極中道)이라는 말을 해 정말 좋은 말씀이라고 했다"며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는 개혁의 방향으로 당의 이념을 하나로 모아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무조건 직진해야 한다"고 당의 내년 지방선거 승리 방안을 설명했다.

또 "당 대표가 되면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과 담판을 지어 득표율에 비례해 지방의원을 배분하도록 선거법을 개정해 완승도 완패도 없는 지방선거를 만들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뉴DJ와 같은 새로운 인물을 영입하는 것과 함께 국민의당 지지율을 지난 총선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국민과의 소통이 중요하다"며 "당 대표실에 소통실을 둬 의원들과 함께 당 대표도 당직을 서며 직접 전화를 받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오전 국립현충원을 찾아 김대중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천 전 의원은 오후에는 광주를 찾아 서구, 광산구 당원들을 잇달아 만난 지지를 호소했다.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