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브이아이피' 이종석, 박성웅 잇는 박훈정 수혜자 될까

SBS뉴스

작성 2017.08.11 09:50 수정 2017.08.11 16:59 조회 재생수2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브이아이피'브이아이피' 이종석이 '신세계' 박성웅을 잇는 박훈정의 수혜자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종석은 박훈정 감독의 신작 '브이아이피'를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한다. 오는 24일 개봉을 앞둔 가운데 영화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이종석의 호연이 영화를 빛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에서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영화.

개봉을 앞두된 공개된 스틸에서는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이종석의 새로운 얼굴을 확인할 수 있다. 옅은 미소를 짓고 있는 이종석의 모습은 아름다운 외모를 지녔지만 섬뜩한 내면을 지닌 VIP '김광일'의 캐릭터를 고스란히 드러낸다.

모두가 원하지만, 누구도 건드릴 수 없는 VIP 김광일로 변신한 이종석은 모두를 비웃는 듯한 오만한 태도와,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광기 어린 눈빛으로 관객들을 놀라게 할 예정이다. 이종석은 “기존의 악역 캐릭터를 연기할 때 상상하는 표정이나 톤에서 최대한 벗어 나려고 노력했다”고 전해 새로운 스타일의 악역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영화 브이아이피'브이아이피’의 제작진과 배우들의 극찬도 이어졌다. 박훈정 감독은 "외모나 이미지나 스타일 모든 면에서 딱 맞는 캐스팅이었다. 함께 작업하며 잘 나올 것 같고, 이종석이 잘 될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다"며 이종석에 대한 신뢰를 전했다.

함께 연기한 김명민은 "'브이아이피'를 통해 이종석의 연기를 보면 모두 깜짝 놀랄 것이다. 이종석의 연기 변신은 기대 그 이상일 것이라 확신한다"고 전해 이종석의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악역 김광일을 완벽히 소화한 이종석의 필모그래피는 앞으로 '브이아이피' 이전과 이후로 나뉠 것이다.

박훈정 감독은 배우의 이면을 끌어내는데 탁월한 역량을 발휘해왔다. 대표작 '신세계'에서는 무명에 가까웠던 박성웅에게 개성 뚜렷한 악역 '이중구' 역을 맡겨 영화 최고 수혜자를 만들었다. "살려는 드릴게", "죽기 좋은 날씨네" 등의 명대사는 그해 내내 회자되며 사랑받았다.

이종석이 그 바통을 이어받아 악역으로 관객의 사랑을 받는 배우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브이아이피'는 오는 8월 24일 개봉 한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