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조수석 탈 때 다리 올리면 안 되는 이유…찰나에 벌어진 비극

유지원 웹PD,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08.10 17:43 수정 2017.08.10 17:45 조회 재생수53,05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조수석 탈 때 다리 올리면 안 되는 이유…찰나에 벌어진 비극
한 여성이 자동차 조수석에 탄 채 다리를 앞쪽에 올려두었다가 큰 사고를 당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8일 미국 CBS 방송은 지난 2015년 미국 조지아 주에서 발생한 한 교통사고를 재조명했습니다.
조수석 탈 때 다리 올리면 안 되는 이유…찰나에 벌어진 비극두 아이의 어머니이기도 한 오드라 테이텀 씨는 평소 자동차 조수석에 탈 때 대시보드에 다리를 올려두는 버릇이 있었습니다.

이런 그녀의 버릇에 남편은 "그러다가 크게 다칠 수 있다"고 타일렀지만, 그녀는 쉽게 버릇을 고치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테이텀 씨 가족은 부모님 댁에 가던 도중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

운전을 하고 있던 남편과 뒷좌석에 타고 있던 두 아들 모두 가벼운 타박상만 입었지만, 테이텀 씨는 다리가 부러지는 큰 부상을 당했습니다.
조수석 탈 때 다리 올리면 안 되는 이유…찰나에 벌어진 비극평소처럼 대시보드에 다리를 올려두고 있다가 에어백이 터지면서 다리가 완전히 꺾여 골절된 겁니다.

그녀는 몇 차례의 수술을 받고 약 한 달이 지나서야 다시 걸을 수 있었습니다.
조수석 탈 때 다리 올리면 안 되는 이유…찰나에 벌어진 비극다리뼈에 철골을 세우는 대수술 후 재활 치료를 열심히 받았지만 뛰거나 오래 서 있을 수 없는 상태가 됐습니다.

테이텀 씨는 "지금도 오래 서 있다 보면 나도 모르게 너무 아파 눈물이 난다"면서 "자동차를 탈 때 절대, 절대 다리를 올리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 Audra Tatum 트위터, GoFund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