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목숨 끊은 부안 교사…유가족 "학생들이 성추행 아니라고 탄원서까지 썼다"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08.10 13:59 조회 재생수25,31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목숨 끊은 부안 교사…유가족 "학생들이 성추행 아니라고 탄원서까지 썼다"
학생 성추행 의혹으로 인권센터 조사를 받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전북 부안 한 중학교 교사의 사망을 놓고 유가족이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지난 5일 오후 2시 30분쯤 김제시 백구면 한 주택의 차고에서 A 교사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그는 "가족과 모두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겨놓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상태였습니다.

A 교사는 최근 학생 성추행 혐의로 전북도교육청 학생인권센터의 조사를 받고 있었습니다. 이 사건은 지난 4월 경찰에서 혐의가 없다고 판단해 내사 단계에서 종결한 사건이었습니다.

그러나 인권센터는 불필요한 신체접촉이 있었다고 판단하고 지난 4일 A 교사가 근무하는 학교에 감사 일정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족은 경찰에서 무혐의로 판단했고, 학생들과 부모들이 탄원서까지 냈지만 인권센터가 이를 무시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유가족은 "학생들이 스스로 '성추행을 당하지 않았다'고 탄원서까지 썼다"며 교육 당국이 억울하게 죽음으로 내몰았다"고 주장했습니다.

A 교사의 자녀인 B 씨는 트위터를 통해 아버지가 억울한 죽음을 당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목숨 끊은 부안 교사... 유가족 '학생들이 아니라고 탄원서까지 썼는데...B 씨는 7일 트위터에 "경찰이 내사 종결했고 학생들이 탄원서까지 썼다"며 "학생들이 진짜 피해자라면 장례식에는 왜 오겠냐"고 적었습니다.목숨 끊은 부안 교사... 유가족 '학생들이 아니라고 탄원서까지 썼는데...또 B 씨는 "같은 학교에 근무하는 동료 교사가 학생들을 부추겨 성추행 진정을 낸 것"이라며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당시 학생들이 교육감에게 보낸 탄원서는 지난 7일 한 매체를 통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한 학생은 탄원서에서 "저희들 모두 이렇게 될 줄 몰랐다. 잘했다고 칭찬해 주는 것도, 다리 떨면 복이 달아난다고 무릎 친 것도 주물렀다고 적었다. 허벅지는 절대 아니다"라며 A 씨가 자신을 성추행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목숨 끊은 부안 교사... 유가족 '학생들이 아니라고 탄원서까지 썼는데...B 씨는 A 교사 관련 기사에 달려있는 댓글을 캡처해 올리기도 했습니다.

댓글에는 A 교사의 제자라고 밝힌 누리꾼들이 "졸업생들과 함께 탄원서를 썼음에도 불구하고 (A 교사를) 범죄자로 몰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전라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는 어제(9일) 보도자료를 내고 "교육청 감사 앞두고 자살한 부안 교사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 및 책임규명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전북교총은 "인권센터는 그동안 무리한 조사와 지나치게 학생들의 진술에 의존한 조사 등으로 현장 교사들의 비판을 받아왔다"며 "학생 인권도 중요하지만 더불어 교사들의 인권도 존중되고 보호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인권센터는 최근 부안여고 체육교사 성추행 사건이 불거져 논란이 되자 A 교사 사건을 재조사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연합뉴스, B 씨 트위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