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문 대통령 기념우표 500만 장 '완판'될까? 역대 대통령 기념우표 봤더니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08.09 18:48 조회 재생수9,69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문 대통령 기념우표 500만 장 완판될까? 역대 대통령 기념우표 봤더니
제19대 대통령 취임 기념우표 판매 소식이 크게 화제인 가운데 일각에서는 벌써 '완판' 예상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우정사업본부는 오늘(9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째인 오는 8월 17일 '제19대 대통령 취임' 기념우표를 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기념우표 500만 장을 비롯해 소형시트 50만 장, 기념우표첩 2만 부가 각각 발행될 예정입니다.

이 중 특히 주목받고 있는 것은 기념우표첩입니다. 기념우표첩에 담겨있는 '나만의 우표'에는 문 대통령의 삶 전반의 순간들이 담겨 있습니다.

문 대통령의 학창시절 졸업사진, 특전사 복무 시절, 김정숙 여사와의 결혼 사진부터 19대 대통령 취임식 이후 활동 모습까지 시간 순서로 나열돼 있습니다.문재인 기념우표 완판될까... 역대 우표 보니? 박근혜 218만 장 완판일부 누리꾼들은 '또 하나의 이니굿즈가 탄생했다'며 500만 장 '완판'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니굿즈'는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 '인'과 상품을 뜻하는 '굿즈'(goods)를 합한 신조어로, 문 대통령의 캐릭터나 이미지가 들어간 상품을 뜻합니다.

달력, 폰 케이스, 램프 등이 다양한 상품이 판매되고 있으며 문 대통령의 얼굴이 들어간 이모티콘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에는 문 대통령이 입었던 셔츠나 추천한 책 등이 인터넷에서 판매가 급증하는 현상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함께 역대 대통령들의 기념우표 판매량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우정본부는 대통령 취임 때마다 이를 기념하는 기념우표를 제작해왔습니다.
문재인 기념우표 완판될까... 역대 우표 보니? 박근혜 218만 장 완판역대 대통령 기념우표 중 최다 발행량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우표 발행량인 1,800만 장입니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 취임 기념우표는 700만 장이 발행됐으며, 이중 643만 5천 장이 판매돼 91.9%의 판매율을 기록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취임 기념우표는 504만 장이 발행돼 이중 472만 7천 장이 팔렸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취임기념 우표는 218만 장이 발행돼 모두 판매 됐습니다.

문 대통령 기념우표의 가격은 우표 330원, 시트 420원, 기념우표첩 2만 3천 원이며 우표는 발행일부터 전국 총괄우체국과 인터넷 우체국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우정사업본부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