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제는 말할 수 있다…공관병이 말하는 박찬주 대장 내외의 '갑질'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7.08.04 21:08 수정 2017.08.04 21:18 조회 재생수58,84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국방부가 '공관병 갑질 의혹'이 일었던 박찬주 대장에 대한 중간 감사결과를 오늘(4일) 발표했습니다. 국방부는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일부는 사령관 부부의 진술과 공관병 등 관련자들의 주장이 엇갈리나 다른 의혹들은 상당 부분 사실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국방부의 중간조사결과 발표 몇 시간 전, 군인권센터에서 해당 '갑질'을 제보했던 박찬주 대장의 공관병으로 근무하다 전역한 제보자가 언론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이 제보자는 기존 언론에 보도되었던 ‘전자팔찌 착용’ 등의 내용과 함께, 일반 사병만큼의 대우도 받지 못했었다고 토로했었습니다.

더욱 암담했던 것은 일반 사병은 뒷감당을 각오하고서 '소원수리'라도 해볼 수 있었겠지만, 자신들에게는 아무런 보호장치가 없었다는 점 또한 토로했습니다. 사실상 육군 대장을 통제할 수 있는 군 내 기관이 없다는 호소였습니다. 인터뷰 말미, 제보자는 공관병 제도의 폐지를 촉구했습니다.

박찬주 대장의 '공관병'으로 지내는 동안 제보자가 겪었던 일들, SBS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