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그들은 '중간다리'를 건너고 있다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7.08.04 11:32 수정 2017.08.04 13:33 조회 재생수3,27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조현병을 앓다 호전된 상태인 50대 박용택(가명) 씨와 30대 이병규(가명) 씨는 정신질환자 재활시설에서 사회 복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실제 카페에서 일하는 것처럼 바텐더와 회계 일을 익히고, 청소근로자처럼 건물 청소를 하기도 하고, 일반 회사처럼 부서원들이 모이는 회의도 함께 하면서 그들은 일자리를 구해 사회로 돌아가는 그날을 꿈꾸고 있는 겁니다.

우리나라엔 336곳의 정신재활시설이 있지만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정부는 정신건강복지법 개정을 통해 이런 시설들을 지원함으로써 정신질환자들의 지역사회 복귀에 힘을 더하고 있습니다. <비디오머그>가 박 씨와 이 씨의 재활을 돕는 복지시설을 들여다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