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靑 "'문건 유출사태' 후 朴 정부 민정수석실 특수용지 사용"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7.18 11:54 수정 2017.07.18 13:50 조회 재생수7,59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근혜 정부 당시 이른바 '비선 실세' 문건이 유출된 뒤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특수용지'를 써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는 오늘(18일) 페이스북에 민정수석실로 향하는 계단에 있던 검색대를 철거하는 영상과 함께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수상한 장비 철거작전'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이 글에 따르면 민정수석실 사무실로 올라가는 계단 두 곳 중 한 곳은 막아두고 다른 한 곳은 계단 가림막과 검색대가 있었다고 합니다.

청와대는 이 검색대와 함께 놓여 있던 철제 장비를 소개하면서 "이 장비는 '특수용지'를 감지하는 센서"라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는 "지난 정부 민정수석실에서는 모든 문건을 이 특수용지로 작성해야 했다고 한다"며 "검색대를 통과하면 경고음이 울리는 특별한 종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청와대는 "'비선 실세' 문건이 유출된 뒤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이 지시해 설치된 장비"라면서 "뭔가 외부로 흘러나가면 안 되는 불법적 기밀이 많았던 걸까요"라고 반문했습니다.

이런 사실을 안 조국 민정수석은 권위와 불통의 상징을 그대로 둘 수 없다면서 검색대와 계단 가림막을 철거하자고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색대는 지난달 30일 철거됐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