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일상생활에서 카드뮴·납 노출, 청력손실 위험 높인다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17.07.18 12:04 조회 재생수9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상 생황 환경에서의 카드뮴과 납 노출에도 청력이 손실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연구재단은 오늘(18일) 가천의대 최윤형 교수 연구팀이 2010년부터 2012년 사이의 한국인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성인은 납, 카드뮴 노출에서, 청소년은 카드뮴에 노출될 때 청력손실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카드뮴은 담배연기나 대기오염, 곡물이나 어패류 등을 통해, 납은 페인트나 통조림통, 오래된 음용수 배수관 등을 통해 노출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연구결과, 성인의 혈중 납 농도가 2배 증가할 때 전화벨소리, 새소리를 듣기 힘든 고음역대 청력손실 위험이 1.3배 높아졌습니다.

성인의 혈중 카드뮴 농도가 2배 증가할 때는 고음역대 청력손실 위험이 1.25배 높아졌습니다.

청소년의 경우는 혈중 카드뮴 농도가 2배 증가할 때 고음역대 청력손실 위험이 1.54배 높아졌습니다.

연구팀은 카드뮴이나 납에 노출되면 산화스트레스 수치가 높아지고, 이는 곧 달팽이관의 혈류 흐름을 줄어들게 해 안쪽 귀(내이)의 세포 자멸을 이끈다면서, 결국 청각 신경전도 속도를 늦추거나 청력 역치를 높여 청력손실에 이르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2012년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이어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카드뮴과 납 노출이 청력손실에 영향을 준다는 동일한 결과를 도출한 연구라고 밝혔습니다.

최윤형 교수는 이번 연구가 일상 생활 환경에서 노출되는 카드뮴과 납 수준으로도 청력 손실될 수 있다는 것을 밝힌 연구라면서 청력손실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상 생활에서 카드뮴과 납 노출을 줄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연구 논문은 환경분야 권위지인 '환경보건지견 (Environmental Health Perspectives)' 6월 8일 자에 실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