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가정주부 이용, 속옷에 필로폰 숨겨 밀수한 조직 적발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7.18 10:38 수정 2017.07.18 11:34 조회 재생수36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가정주부 이용, 속옷에 필로폰 숨겨 밀수한 조직 적발
가정주부를 운반책으로 고용해 속옷에 필로폰을 숨겨 중국에서 국내로 밀수한 마약조직이 적발됐습니다.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형사3부(부장검사 송연규)는 중국에서 국내로 마약을 밀수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해외 총책 이 모(58) 씨 등 9명을 구속기소 하고 국내 판매책 정 모(68) 씨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이 밀수조직은 가정주부 이 모(46·여) 씨를 고용해 2014년 8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13회에 걸쳐 브래지어 속에 필로폰 3.6㎏을 숨겨 국내로 들여오는 등 2013년 8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총 23회에 걸쳐 필로폰 5.51㎏을 밀수한 혐의입니다.

필로폰 밀수조직은 중국 산둥성 칭다오(靑島)시에 거주하며 국내 총책을 통해 필로폰을 운반할 가정주부 등 4명을 모집했습니다.

이들은 경찰 등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마약 관련 전과가 없는 평범한 가정주부 등을 운반책으로 썼습니다.

주부들은 중국 현지에서 비닐에 포장된 필로폰을 건네받아 브래지어 속에 몰래 숨겨 비행기를 타고 국내로 들어와 국내 판매책에게 전달하고 운반 대가로 1회당 150만∼300만원을 받은 혐의입니다.

그러나 이들 운반책은 지난해 모두 재판에 넘겨져 집행유예 4년∼징역 6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검찰은 지난해 초 이들 밀수조직에 대한 첩보를 입수해 이달 14일 해외 총책 이씨를 중국에서 검거하는 등 운반책 포함 12명을 차례로 검거해 기소했습니다.
  
(사진=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