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쇼미더머니' 출신 래퍼 정상수 음주운전 사고 물의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7.07.18 10:25 수정 2017.07.18 19:27 조회 재생수1,55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쇼미더머니 출신 래퍼 정상수 음주운전 사고 물의
유명 래퍼 정상수 씨가 오늘(18일) 새벽 음주운전을 하다가 맞은편에서 오던 차량을 고의로 들이받은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힙합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출신의 래퍼 34살 정상수 씨를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정 씨는 오늘 새벽 3시쯤 서울 신림역 인근에서 술을 마신 뒤 음주운전을 하다가 마주오던 차량을 고의로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정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54%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정 씨가 마주 오던 차량 운전자를 위협하는 행동을 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 씨는 지난 5일 서울 서초구의 한 술집에서 손님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사진=소속사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