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주호영 "혈세로 철밥통 공무원 늘리는 것 신중해야"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7.18 10:34 수정 2017.07.18 11:03 조회 재생수19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주호영 "혈세로 철밥통 공무원 늘리는 것 신중해야"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8일 "국민 혈세로 철밥통 공무원을 늘리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며 추가경정예산에 포함된 공무원 증원 예산 80억원에 대한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부조직법은 수량 관리를 환경부에 넘기는 것은 맞지 않다"면서 "이 두가지는 양보할 수 없는 최후의 선이고, 여당이 이 부분에 관해 주장을 철회하지 않으면 오늘 중 처리가 어려울 것"이라고 못박았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남북 대화 제안에 대해서도 "불과 2주전에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했는데 이 시점에 저자세로 대화를 구걸하는 것처럼 보이는 게 시기적으로 적절한지 논란이 인다"면서 "지금은 강한 압박과 제재로 대화밖에는 출구가 없다는 것을 알게하는 게 중요하지, 이전의 실패를 되풀이하는 유화 국면은 맞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현 청와대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문건을 잇달아 공개하는 것에 대해서도 "이 정부는 얼마 전에 청와대에 가니 서류 한 장 남기지 않고 모두 없앴다고 비판했다"면서 "그런데 이제 남은 것을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에 맞게 어떻게 처리할지 고민하지 않고 재판에 활용하려는 듯해 상반된 태도를 보인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는 "정권을 마칠 때 서류를 없애야 하느냐, 아니면 뒤 정부에 도움이 돼야 하느냐"면서 "이런 것을 재판에 이용하지 말고 장기적으로 어떻게 이용하는 게 청와대의 책임성과 투명성을 높이고 대통령이 소신있게 일할 수 있도록 하는지 돌아보면서 처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