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 외무상, 韓 대북회담 제의에 "지금은 압력 가할 때"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7.07.18 09:54 조회 재생수4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외무상, 韓 대북회담 제의에 "지금은 압력 가할 때"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현지시간 어제(17일) 한국 정부가 북한에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 "지금은 압력을 가할 때"라고 주장했습니다.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일본 외무상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달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에서도 지금은 압력을 가할 때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한일, 한미일의 의사소통과 연대를 앞으로도 중요하게 여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연대해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도록 북한에 계속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마루야마 노리오 일본 외무성 대변인도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우선순위는 제재를 통해 평양에 압박을 가중하는 것이 돼야 한다"며 "지금은 대화가 아닌 압박을 가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 정부가 대북 제재와 압박에 더해 대화를 통해 북한을 비핵화 대화에 끌어내려는 노력을 기울이는 데 대해 일본 측이 다른 목소리를 냄에 따라 한미일 차원의 대북공조에 균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고 AFP통신은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