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병호, 트리플A서 전 두산 투수 볼스테드 상대로 안타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7.07.18 09:32 조회 재생수1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메이저리그 재진입을 노리는 박병호가 2경기 만에 안타를 추가했습니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로체스터 레드윙스에서 뛰는 박병호는 샬럿 나이츠(시카고 화이트삭스 산하)와 더블헤더 1차전에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습니다.

어제 무안타 침묵을 깨고 안타를 쳐낸 박병호는 시즌 타율이 0.245에서 0.246(248타수 61안타)으로 미세하게 올랐습니다.

박병호는 이날 경기 유일한 안타를 상대 우완 선발 크리스 볼스테드에게 뽑아냈습니다.

볼스테드는 2014년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KBO 리그에서 뛰었던 선수입니다.

2회 말 1사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 좌익수 직선타로 잡힌 박병호는 타선이 5점을 뽑아낸 3회 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중전 안타를 뽑아냈습니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한 박병호는 6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습니다.

마이너리그 더블헤더는 7회까지만 진행합니다.

로체스터는 샬럿의 추격을 뿌리치고 5대 4로 더블헤더 1차전을 잡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