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문 대통령 "최저임금 1만원, 사람답게 살 권리 상징"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7.07.18 07:39 조회 재생수4,23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통령 공약에 맞춰서 내년 최저임금이 7천530원으로 결정됐죠.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최저임금 1만 원은 사람답게 살 권리를 상징한다면서 본인 공약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최저임금 얘기부터 꺼냈습니다. 내년도 7천530원으로의 인상 결정은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로 가는 청신호라고 평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극심한 소득 불평등을 완화하고 소득주도 성장을 통 해 사람 중심의 국민성장 시대를 여는 대전환점이 될 것입니다.]

최저임금 1만 원은 단순한 시급액수가 아니라, 사람답게 살 권리를 상징한다고 강조했습니다. 2020년까지 최저임금을 1만 원까지 인상하겠다는 대선 공약을 반드시 이행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됩니다.

최저임금이 크게 올라 당장 내년부터 경제성장률을 견인하는 효과도 있을 거라고 전망했습니다.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인들의 지원대책이 실제 효과가 나도록 추진하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최저임금 인상을 감당하기 어려운 업종에 더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정책수단을 모두 동원해 주길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결정이 대화와 타협의 산물이란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면서, 고통 분담을 떠안아준 사용자 위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