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밤새 평행선 달린 추경·정부조직법…빛 볼 수 있을까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7.07.18 06:22 조회 재생수43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에서는 여야 간에 추경예산안과 정부조직법을 놓고 밤늦게까지 협상을 벌였지만 타협에 실패했습니다. 공무원을 하반기에 추가로 뽑겠다는 정부에 핵심 주장은 논의조차 못했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추경안과 정부조직법을 둘러싼 이견은 늦은 밤까지 이어진 협상에도 좁혀지지 않았습니다.

국회 예산결산특위는 추경안을 놓고 심야심사에 돌입했지만, 본회의에 안건을 상정하는 데에는 실패했습니다.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 예산 90억 원 삭감 등 이견이 없는 일부 내용에 대해서만 여야 합의가 이뤄졌을 뿐, 핵심인 공무원 고용 예산 80억 원의 반영 여부에 대해선 제대로 논의조차 진행하지 못했습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를 위한 막판 담판도 진통만 거듭했습니다.

여야 4당의 정책위 의장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간사들이 어젯(17일)밤 늦게까지 논의를 벌였지만, 물 관리 환경부 일원화 문제를 놓고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여야는 오늘 오후 2시로 예정된 임시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원내대표단까지 나서 오전부터 최종 담판을 벌일 예정입니다.

[박홍근/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어제) : 필요하다면 원내 대표나 원내수석이 중재·조정 역할을 하자고 (여야가) 이야기했습니다.]

하지만, 입장 차가 큰 상태라 본 회의 전에 합의안을 도출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불투명합니다.

본회의 전까지 합의를 끌어내지 못할 경우 여야는 7월 임시 국회를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