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군사·적십자회담 동시 제안…끊어진 남북대화 물꼬 트기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07.18 01:13 조회 재생수15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북한에 대해 적대 행위 중단을 위한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열자고 공식 제의했습니다. 꽉 막힌 남북관계를 바꾸는 계기가 될지는 북한의 반응에 달렸습니다.

먼저 김흥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는 군사분계선에서 적대 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열자고 북한 당국에 공식 제의했습니다.

[서주석/국방부 차관 :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 회담 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 합니다.]

이와 동시에 추석 이산가족 상봉행사 추진을 위한 적십자회담도 제안했습니다.

[김선향/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 :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합니다.]

군사회담은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적십자 회담은 판문점 적십자 채널로 회신해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회담 논의 과정에서 남북간에 완전히 끊어져 있는 연락망을 복원하려는 의도가 담긴 겁니다.

지난해 2월 개성공단 폐쇄에 대한 대응으로 북한이 서해지구 군 통신선과 판문점 적십자 연락 채널을 차단하면서, 남북 간 연락 창구는 완전히 막힌 상태입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 (북한이) 6.15 공동선언 및 10.4 정상선언을 존중한다는 입장이라면 우리의 진정성 있는 제안에 호응해 나와야 합니다.]

북한이 응한다면 지난 2015년 12월 이후 1년 7개월 만에 남북 당국 간 회담이 성사되지만, 한미연합 군사훈련 중단이나 탈북 여종업원 송환 같은 조건을 내걸 경우 회담의 실마리를 풀어내기가 쉽지 않을 거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