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WHO "전 세계 유아 10명 중 1명 예방접종 못 받아"

권영인 기자 k022@sbs.co.kr

작성 2017.07.18 03:48 수정 2017.07.18 04:26 조회 재생수10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해 전 세계 유아 10명 중 1명꼴로 필수 예방접종을 받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세계보건기구, WHO가 현지시간 어제(17일) 밝혔습니다.

WHO는 이날 유엔아동기금과 공동으로 펴낸 보고서에서 지난해 필수 예방접종을 받지 못한 어린이가 10명 중 1명꼴인 1천290만 명에 이른다고 설명했습니다.

예방접종을 받지 못한 어린이들은 주로 생후 2개월부터 맞을 수 있는 디프테리아·백일해·파상풍 첫 예방접종 기회를 놓쳤습니다.

660만명은 첫 DPT 예방접종을 한 뒤 2회분부터 예방접종을 받지 못했습니다.

DPT 예방기초 접종은 생후 2, 4, 6개월에 세 차례 맞아야 합니다.

유엔은 1980년 이후 유아 예방접종 추이를 계속 추적해왔는데 2010년 이후에는 예방접종을 제대로 마치는 어린이의 비율이 86% 선에서 정체돼 있습니다.

WHO는 예방접종을 마치는 어린이의 비율을 90%까지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습니다.

장 마리 오크워 벨레 WHO 예방접종 담당 국장은 "예방접종을 하지 못하는 어린이들은 다른 기초 의료 서비스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기준으로 전체 194개 WHO 회원국 중 영유아 예방접종률이 90%를 넘는 나라는 130개국뿐입니다.

적도 기니, 소말리아 남수단, 시리아, 우크라이나 등 8개국은 50%를 밑돌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