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與, 靑 추가문건 "진실규명에 중히 쓰이길"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7.07.17 21:58 조회 재생수2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與, 靑 추가문건 "진실규명에 중히 쓰이길"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에서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등을 포함한 문건 1천361건이 추가발견된 데 대해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히는 데 중히 쓰이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진우 부대변인은 현안브리핑을 통해 "추가 발견된 문서들 속에 세월호, 위안부 합의, 국정교과서, 선거 등과 관련된 불법적 지시들이 포함됐다"면서 "박근혜 정부는 국정농단 증거의 완벽한 인멸을 꾀했지만 모든 시도는 결국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문서들도 사본은 특검에 넘기고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키로 한 청와대의 방침은 매우 적절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청와대에서 발견된 문건 내용의 중요성을 고려하되 여당으로서 야당을 아울러야 하는 입장을 함께 염두에 두고, 대변인이 아닌 부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