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100억 원 넘는 '친척 수주'…방산비리 수사, 윗선 겨눈다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7.07.17 20:41 수정 2017.07.17 21:57 조회 재생수2,05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방산비리 수사에 나선 검찰이 하성용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표와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하 대표는 차장급 직원이 친인척 회사에 일감몰아주기로 100억 원이 넘는 부당이득을 챙긴 것과 관련해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학 동기인 장 청장은 업무상 배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들을 통해 윗선이 있는지, 있다면 누군지도 캘 방침입니다.

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재작년 감사원의 감사 결과 적발된 전 KAI 인사팀 간부 손 모 씨의 비위 혐의부터 캐고 있습니다.

처남 명의의 협력 업체에 247억 원어치 용역을 맡긴 뒤 절반가량을 부당 이득으로 챙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당시 차장급인 손 씨가 혼자 이런 일을 벌이기 힘들다고 보고 하성용 대표 등의 관련 의혹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또, 하 대표의 측근이 대표인 협력 업체 등을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도 수사 대상입니다.

검찰은 이런 돈이 전 정권의 핵심 인사 등 이른바 윗선에 흘러갔을 가능성도 수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아울러 감사원이 수사를 의뢰한 장명진 방위사업청장도 박 전 대통령과의 남다른 인연에 따른 배후가 있는지를 살펴볼 전망입니다.

본격적인 방산비리 수사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KAI로 한정된 1회성 수사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방산비리는 단순한 비리를 넘어 안보에 구멍을 뚫는 이적 행위에 해당한다고 생각합니다.]

나아가 방산비리 근절을 위한 제도화 의지도 분명히 했습니다. 청와대는 해외 무기도입 대형 브로커도 언급해 FX 사업 등 대형 방위사업에 대해서도 짚어볼 뜻을 시사했습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최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