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 해 농사 포기할 판"…가뭄 이은 물난리에 농가 '울상'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17.07.17 20:31 수정 2017.07.17 21:57 조회 재생수1,49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폭우는 농민들에게도 큰 피해를 남겼습니다. 불과 한 달 전만 해도 비가 오지 않아서 극심한 가뭄으로 고통을 겪었는데, 비 피해까지 겹치면서 한 해 농사를 포기해야 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충북 괴산군의 한 인삼밭입니다. 고랑은 빗물로 가득 차 있고, 인삼 싹은 진흙에 뒤덮여 있습니다.

30년 넘게 같은 밭에서 인삼 농사를 지었다는 이 농민은, 밭을 모조리 뒤엎어야 할 처지에 놓인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합니다.

[안상길/인삼 재배 농민 : 인삼은 물이 한번 쭉 들어갔다 나오면 전부 썩거든요. 느닷없이 물이 닥치니 어쩔 도리가 없네요.]

인근 농가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비닐하우스 뼈대가 엿가락처럼 휘었고 비닐은 뜯겨 나갔습니다.

토마토 줄기에 사람 키 높이까지 묻은 흙이 처참했던 상황을 말해줍니다.

애호박 하우스에도 빗물이 들어차 수확은 기대하기 어려워졌습니다.

[황정옥/애호박 재배 농민 : 폭염에 가뭄에 농작물 다 망가뜨리고 이제 비에 다 망가뜨리고 큰일이야 큰일.]

한꺼번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옥수수밭도 큰 피해를 입었는데요, 이렇게 옥수수 나무가 쓰러졌고 뿌리까지 보이는 상태입니다.

청주에선 출하를 앞둔 수박이 폭우에 잠겨 상품성을 잃었습니다.

[장태순/수박 재배 농민 : 농사를 짓는 입장에서는 이것이 자식이나 마찬가지잖아요. 자식을 잃은 그런 슬픔이라고나 할까요.]

최악의 가뭄을 이겨내며 농작물을 키워온 농민들은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박희성 CJB, 영상편집 : 황지영)  

▶ 집은 아수라장 학교 임시 휴업…물 폭탄 맞은 청주 도심
▶ 순식간에 퍼부은 '기습 폭우'…방재시설 있어도 무용지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