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北에 군사·적십자회담 동시 제안…남북 관계 흐름 바꿀까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07.17 20:11 수정 2017.07.17 21:57 조회 재생수1,53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북한에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을 열자고 공식 제의했습니다. 적대 행위 중단과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각각 논의하자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을 실행하는 첫 후속 조치로 북한이 어떻게 나오냐에 따라서 남북 관계의 흐름을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17일) 첫 소식, 먼저 김흥수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군사분계선에서 적대 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열자고 북한 당국에 공식 제의했습니다.

[서주석/국방부 차관 :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 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합니다.]

이와 동시에 추석 이산가족 상봉행사 추진을 위한 적십자회담도 제안했습니다.

[김선향/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 :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합니다.]

두 회담 제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독일에서 밝힌 '베를린 구상'의 후속 조치입니다.

문 대통령은 휴전협정 64주년인 오는 27일을 기해 남북이 군사분계선에서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지하고, 10.4 남북 정상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인 10월 4일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하자고 제안한 바 있습니다.

[독일 쾨르버재단 초청 연설 (7월 6일) : 한반도 긴장 완화는 가장 시급한 문제입니다. 지금처럼 당국자간 아무런 접촉이 없는 상황은 매우 위험합니다.]

정부는 북한도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하고, 이전 남북 간 합의들을 존중한다면 제안에 호응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한이 응한다면 지난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1년 7개월 만에 남북 당국 간 회담이 성사되는 겁니다.

(영상취재 : 김균종·이찬수, 영상편집 : 최진화 )   

▶ "답변은 통신선으로…" 끊어진 남북 연락망 복원도 주문
▶ 회담 열려도 첩첩산중…"당장 할 수 있는 것부터 대화를"
▶ '베를린 구상' 비난하던 북한, 회담 제의 받을 가능성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