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靑 캐비닛 문건' 본격 수사…중앙지검 특수1부 투입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7.07.17 19:13 조회 재생수6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靑 캐비닛 문건 본격 수사…중앙지검 특수1부 투입
검찰이 청와대 캐비닛에서 발견된 박근혜 정부 민정비서관실 문건들을 넘겨받아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은 일단 문건을 면밀히 분석하면서 수사 대상과 범위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청와대에서 발표한 민정수석실 문건과 관련해 오늘(17일) 중 일부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으로부터 이관받아 특수1부가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특검이 넘기는 문건 사본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 재판과 관련한 문건들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은 특검이,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은 검찰이 각각 공소유지를 맡고 있습니다.

이첩 자료에는 현재 수사 중인 사건과 관련되거나 검찰의 추가 수사에 실마리가 될 수 있는 자료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문건이 재판에서 사용되려면 원작성자가 임의로 만들거나 위·변조한 게 있는지 '진정성립' 여부를 판단하고 이어 증거로 사용할 수 있는 '증거능력'이 있는지를 살피게 됩니다.

검찰이 캐비닛 문건을 토대로 우병우 전 수석의 검찰 수사 개입·관여 의혹 등으로 추가 수사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우 전 수석은 '캐비닛 문건'의 존재를 모른다고 밝혔습니다.

우 전 수석은 오늘 오전 서울 중앙지법 청사에서 열린 자신의 재판에 출석하던 중 캐비닛 문건의 존재에 관한 취재진 질문에 "언론 보도를 봤지만,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자료를 먼저 검토한 특검도 캐비닛 문건 활용에 신중을 기하는 분위기입니다.

특검팀은 오늘 열린 이 부회장의 재판에서 청와대 문건과 관련해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