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차별 없는 세상을 위해…수화로 전하는 '그들'의 이야기

정유정 인턴, 최재영 기자 stillyoung@sbs.co.kr

작성 2017.07.17 20:24 수정 2017.07.17 20:25 조회 재생수3,64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수화통역사 장진석 씨는 퀴어문화축제에서 4년째 수화 통역을 하고 있습니다. 성 소수자 문제에 관심이 없던 그는, 통역하면서 그들도 평범한 사람 중 한 명이라는 걸 깨달았습니다. 차별 없는 세상을 꿈꾸는 그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구성 최재영, 정유정 인턴 / 그래픽 김태화)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