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여야, 내일 본회의서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등 처리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17.07.17 18:49 조회 재생수6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야, 내일 본회의서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등 처리
여야가 내일(18일)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안건으로 상정하기로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자유한국당 김선동, 국민의당 이언주, 바른정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회동한 뒤 이 같은 방안에 합의했습니다.

우선 이들은 박정화 조재연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표결하기로 했으며, 허욱·표철수 방통위원 후보자 추천안도 상정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북한 미사일 발사에 따른 군사적 도발 행위 규탄 결의안도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계류 중인 안건 중 여야 간 이견이 없는 법안 34건 역시 본회의 안건으로 올릴 계획입니다.

여당에서는 이 법안들에 더해 산업재해보상보험법을 처리하자고 요구했지만, 아직 합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진통을 겪고 있는 추경안이나 정부조직법도 미지수입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찾아 물밑 협상을 벌였지만, 여전히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는 모습입니다.

추경안과 관련해선 여야가 오늘 밤늦게까지 예결위 예산소위를 열어 최대한 절충점을 찾겠다는 계획입니다.

정부조직법에 대해서도 각 당 정책위의장과 안전행정위원회 간사들로 협의체를 꾸려 논의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입니다.

여당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요청했지만, 야권은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야 수석회동에서는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와 관련한 논의도 오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근 청와대에서 박근혜 정부 당시 생산된 이른바 '캐비닛 문건'들이 공개되고 있는 만큼 운영위가 개최된다면 이를 둘러싼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민주당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을 만나 "운영위에서 다룰 여러 가지 쟁점이 있어서 이 부분에 대해 논의했다"며 "다만 운영위를 내일 몇 시에 열지는 최종적으로 결정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