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본회의 앞두고 추경·정부조직법 막판 심사…여야 신경전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7.07.17 17:53 조회 재생수20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내일(18일) 본회의를 앞두고 국회에선 추경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대한 막바지 논의가 한창입니다. 하지만 공무원 증원 관련 예산 등 핵심 쟁점에선 이견이 여전한 가운데, 신경전도 곳곳에서 벌어졌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예결위 추경안 심사의 최대 쟁점은, 공무원 증원 관련 예산 80억 원입니다.

야당은 전액 삭감을 주장하는 반면, 여당은 현장 공무원 충원 계획인 만큼 꼭 포함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미세먼지 관련 대통령 공약 사항인, 초·중·고 간이 미세먼지 측정기 설치 예산 90억 원은 심사 과정에서 삭감됐습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은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서 논의 중입니다. 물관리 기능의 환경부 이전,· 해경 독립 등이 쟁점입니다.

내일이 7월 국회 마지막 본회의인데도, 추경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모두 여야 이견이 쉽게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청와대 캐비닛 문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청와대 만찬 참석 여부 등 정국 긴장감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됩니다.

제헌절 기념행사에서 만난 여야 지도부는, 날 선 농담으로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다른 건 다 좋아요. 근데 제헌절에 유감이 있다는 대표(홍준표 한국당 대표를 의미)는 뭐예요?]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내 욕하고 있었구만.]

[이혜훈/바른정당 대표 : 그게 아니라, 유감이 있어서 안 온다는 낭설이 있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열린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 청문회에선, 최 후보자가 배우자와 자녀의 재산 등의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것을 두고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