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10·20대 사업자도 극과 극…금수저 vs 생계형 사장님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7.07.17 15:43 수정 2017.07.17 21:08 조회 재생수2,55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0·20대 사업자도 극과 극…금수저 vs 생계형 사장님
10·20대 사업자들은 물려받은 재산으로 창업하거나 생계형 창업에 매달리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청년 실업 해소를 위해 정부에서 청년 벤처 창업을 장려하고 있지만 목표와 현실이 동떨어졌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국세청의 월별 사업자현황을 보면 4월 기준으로 30세 미만 부동산 임대업 사업자는 1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17.7% 증가했습니다.

30세 미만 부동산임대업자 증가율은 전체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높았습니다.

전체 평균 부동산임대업자 증가율 7.9%보다 30대 미만 증가율이 10%포인트 가까이 높은 겁니다.

부동산임대업은 자신의 명의로 된 주택, 상가 등을 보유해 임대 소득을 올리는 사업입니다.

생계형 사업으로 분류되는 소매업·숙박업에서도 30대 미만 사장님들이 빠르게 늘어났습니다.

30대 미만 소매업자는 6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9.1% 늘어 역시 전 연령대 통틀어 증가 속도가 가장 가팔랐습니다.

4월 전체 평균 소매업자 증가율은 1.5%였습니다.

숙박업에서도 30대 미만 사업자가 800명으로 1년 전보다 17.5% 증가했습니다.

청년층의 경우 최근 청년 실업률이 치솟자 취업 대신 창업을 선택한 경우가 많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국세청 관계자는 "30대 미만의 경우 모수가 적다 보니 조금만 늘어도 증가율이 크게 나타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장균 현대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20대 창업이 전체 창업보다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 등 생계형 서비스업종의 비중이 높고 기술혁신 창업은 거의 없는 상태"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30대 미만 부동산 임대업자가 늘어나는 현상도 긍정적으로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