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스브스타] 보아, 서러움 폭발한 친오빠에게…"뭐야 내가 옷 사줬잖아"

SBS뉴스

작성 2017.07.17 10:35 조회 재생수33,34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보아, 서러움 폭발한 친오빠에게…"뭐야 내가 옷 사줬잖아"
가수 보아가 친오빠들과 나눈 대화가 누리꾼에게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17일 보아의 둘째 오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재방보다가. 이제는 30대 중반이 넘어 이해가 가고 다 잊혀졌는데... 어릴 적 내 얘기 같음"이라며 "교복 말고는 스무 살까지 새 옷을 입어본 기억이... 심지어 막내딸이 예뻤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어 "세상의 둘째들이여, 일어나라"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웃음을 안겼습니다.

어린 시절 형으로부터 옷을 물려받아 입었던 것에 대한 둘째의 서러움을 귀엽게 표현한 겁니다.
보아, 친오빠와 '현실남매'의 대화이에 보아는 "뭐야 내가 옷 사줬잖아"라는 댓글을 달며 현실 남매의 분위기를 풍겼습니다.

예쁜 막냇동생 보아의 말에 오빠는 "문제는 동생이 사주고 엄마아빠는 안 사줌"이라고 답해 폭소를 일으켰습니다.

무대 위에서 카리스마 있는 모습 위주로 보여주던 보아의 현실 속 동생 같은 모습에 팬들은 "막내딸 보아 너무 귀엽다", "우리 오빠랑 내 모습 보는 것 같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보아는 지난 26일 신곡 'CAMO'를 발표하고 다양한 활동 중입니다.


(구성 = 오기쁨 작가, 사진 출처 = 인스타그램 soonhwon_kwon, boakwon)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