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US여자오픈 우승 박성현, 상금 2위 도약…신인상 예약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17.07.17 10:28 조회 재생수82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US여자오픈 우승 박성현, 상금 2위 도약…신인상 예약
미국 LPGA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을 제패하며 미국 무대 첫 우승을 기록한 박성현이 목표로 내걸었던 신인상도 사실상 예약했습니다.

박성현은 오늘(17일) 끝난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올라 LPGA 투어 신인상 포인트 997점을 기록해 압도적인 1위를 질주했습니다.

LPGA 투어 신인상 포인트는 시즌 중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면 150점, 준우승하면 80점, 3위에겐 75점, 4위 70점 등 순으로 부여되고, 메이저대회에선 포인트가 두 배로 늘어납니다.

이미 이 대회 전 697점으로 2위 에인절 인 (미국·359점)과 두 배 가까운 격차를 보였던 박성현은 US여자오픈 우승으로 성큼 더 달아났습니다.

에인절 인은 이 대회에서 컷 탈락했습니다.

아직 올 시즌 15개 대회가 남아있지만 인이 현재의 격차를 줄이려면 쉽지 않은 추격이 될 전망입니다.

LPGA 투어에서는 1998년 박세리를 시작으로 김미현(1999년), 한희원(2001년), 안시현(2004년), 이선화(2006년), 신지애(2009년), 서희경(2011년), 유소연(2012년), 김세영(2015년), 전인지(2016년)가 한국 선수로 신인상을 받았습니다.

이 중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해에 신인상을 받은 선수는 박세리가 유일합니다.

US여자오픈에서 우승 상금 90만 달러를 추가한 박성현은 시즌 상금은 145만 636달러를 쌓아 13위에서 단숨에 2위로 올라섰습니다.

이 대회 공동 3위에 오른 유소연은 169만9천324달러로 상금 랭킹 1위를 지켰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