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5살 아동 팔 부러뜨리고 은폐…어린이집 교사에 영장 신청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7.07.17 10:08 수정 2017.07.17 16:12 조회 재생수81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5살 아동 팔 부러뜨리고 은폐…어린이집 교사에 영장 신청
▲ 안성 어린이집 원아 부러진 왼쪽 팔 엑스레이 

5살 아동의 팔을 부러뜨리고 이 사실을 숨기려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와 원장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안성경찰서는 아동복지법을 위반한 혐의로 경기도 안성시의 어린이집 보육교사 27살 권 모 씨와 원장 53살 서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서 씨 등은 지난 6일 어린이집에서 5살 아동의 팔을 잡아당겨 뼈가 부러지도록 다치게 한 뒤 부모에게 아이가 놀다가 다쳤다며 사고를 숨기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서 씨는 피해 아동이 교사의 휴대전화를 던지려고 하자 팔을 낚아채는 과정에서 생긴 실수라고 진술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