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文 베를린 구상' 첫 반응…수위 조절해가면서 비판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07.15 20:37 조회 재생수2,60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베를린 구상'에 대해 북한이 9일 만에 첫 반응을 내놨습니다. 비판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지만, 수위를 조절하려는 대목도 엿보입니다.

김흥수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은 오늘(15일)자 노동신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을 조목조목 비난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거론한 '독일 통일의 교훈'이라는 것은 전형적인 '흡수 통일'을 뜻한다며, 상대방의 제도를 존중한 앞선 남북 간 합의들을 전면 부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하지 않으면 더 강한 제재와 압박 외에 다른 선택이 없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 역시 거친 표현으로 비난했습니다.

핵 포기를 조건으로 한 대화는 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겁니다. 그러면서 관계 개선을 원한다면 미국에 기댄 대북 정책부터 근본적으로 바꾸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다만 베를린 구상에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 존중 등 선임자들과 다른 입장이 담긴 건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긍정 평가했습니다.

또, 대남 기구의 공식 담화가 아닌 개인 명의 논평 형식을 취한 것도 일종의 떠보기 아니냐는 관측입니다.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비판을 하면서도 남북 관계 개선의 여지는 열어놓는 그러한 수위조절을 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때문에 정부가 조만간 제안할 것으로 보이는 적십자 회담이나 군사 회담에 북한이 어떻게 반응하느냐가 남북관계 개선의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편집 : 오노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