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현빈-손예진'…훈훈 비주얼 만남으로 기대 커지는 영화 '협상'

SBS뉴스

작성 2017.07.16 15:06 조회 재생수9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현빈-손예진…훈훈 비주얼 만남으로 기대 커지는 영화 협상
훈훈한 비주얼 배우가 만난 영화 '협상'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이 작품에서 배우 현빈과 손예진은 처음으로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춥니다. 

지난달 첫 촬영을 시작한 영화 '협상'은 서울지방 경찰청 위기 협상팀의 유능한 협상가가 자신의 상사를 납치한 인질범과 대치하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범죄 스릴러. 윤제균 감독의 JK필름이 제작하고 현빈, 손예진의 캐스팅 소식만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올 초 영화 '공조'를 통해 화려한 액션을 선보이며 관객들을 사로잡은 현빈은 '협상'에서 피도 눈물도 없는 희대의 인질범 태구 역을 맡아 생애 첫 악역에 도전합니다. 장르를 넘나드는 흡입력 강한 감정 연기로 주요 영화상을 휩쓸며 충무로 흥행퀸에 등극한 손예진은 경찰청 위기 협상팀 경위 채윤 역을 맡아 강렬한 열연을 펼치겠다는 계획입니다.

여기에 김상호, 장영남, 장광 등 선 굵은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작품에 대한 기대를 한층 고조시킵니다. 특히 '협상'은 한국영화에서 이전에 다루어진 적 없던 협상가를 소재로 위기의 순간에 벌이는 치열한 두뇌 싸움을 그려내고 있습니다.
(16일 카플친용) '현빈-손예진'…훈훈 비주얼 만남으로 기대 커지는 영화 '협상'현빈은 “좋은 배우분들,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태구라는 인물을 어떻게 보여드려야 할지 고민이 많이 되는데, 이전에 보지 못하셨던 저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는 소감을 전해 그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기대를 갖게 만들고 있습니다.

채윤 역의 손예진은 “어떤 영화든 첫 촬영은 긴장이 되지만 다들 좋은 호흡을 보여줘서 즐겁게 첫 촬영을 시작할 수 있었다"며 "많은 집중력과 정신력을 발휘해야 하는 작품인데 배우, 스태프 모두 최선을 다해 무사히 촬영을 마쳤으면 한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연출을 맡은 이종석 감독은 “최고의 배우들, 실력 있는 스태프가 계셔서 순탄하게 촬영이 시작됐다. 매 순간 감사하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 남은 기간 동안 좋은 작품이 완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해운대' '국제시장'으로 쌍천만 감독 반열에 오른 윤제균 감독이 제작하고 '국제시장' 조감독 출신 이종석 감독이 연출을 맡았습니다.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