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10대 꼬드겨 성매매 알선…성매수자 명단 보니 '충격'

G1 조기현 기자

작성 2017.07.14 06:27 수정 2017.07.14 08:00 조회 재생수37,37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원도 속초에선 미성년자를 꾀어내 성매매를 시킨 20대 남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이 남자 휴대폰을 뒤져보니까 공무원과 사회복지사까지 성매매 명단에 들어있었습니다.

G1 강원민방에 조기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속초 지역의 한 SNS 페이지입니다.

속초에 사는 22살 박모씨는 지난 5월 초, 이 페이지에 '쉽게 돈을 벌 수 있게 해주겠다'는 글을 올려 18살 A양을 유인해 성매매를 시키기 시작했습니다.

박 씨는 채팅어플을 통해 속초와 양양지역 남성들 대상으로 성매매를 알선했습니다.

경찰수사 결과 A양은 남성들과 차량 안에서 유사성행위를 하거나 모텔에서 성매매를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성매매로 받은 돈 일부는 박 씨에게 상납하는 식으로 지난 5월 중순부터 확인된 성매매 금액만 500만 원이 넘습니다.

경찰은 최소 40명 이상이 접촉한 것으로 보고, 휴대폰 통화기록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히 성매수남 가운데는 공무원과 사회복지사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상습적으로 성매매를 한 사건으로 죄질이 불량하다며, 확인된 성매수남도 처벌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아동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 씨를 구속하고, A양을 여성 보호시설에 인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