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안철수 "참담한 심경…책임 통감" '제보조작' 사건 사과

SBS뉴스

작성 2017.07.12 16:39 수정 2017.07.12 16:58 조회 재생수2,77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오늘(1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준용 의혹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 사과했습니다. 

안 전 대표는 당시 국민의당 대선 후보로서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전적으로 자신에게 있다며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제대로 된 검증시스템을 갖추지 못했던 것은 자신의 한계였다며, 책임질 일이 있다면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습니다. 안 전 대표는 정계 은퇴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원점부터 정치인생을 돌아보며 성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안 전 대표는 두문불출하며 '제보조작' 사건에 대해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었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은 지난달 26일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제보조작 사실을 밝히고 대국민 사과를 한 지 15일만입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