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北 "ICBM 시험발사 성공" 주장…'김정은 친필 명령' 강조

SBS뉴스

작성 2017.07.05 10:50 조회 재생수3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북한이 어제(4일) 오후에 중대 발표를 하겠다고 선전을 하더니 대륙간 탄도 미사일을 시험발사 해서 성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주장이 맞다면 우리나라의 외교 안보 상황에 큰 변화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먼저 북한 발표 내용을 최고운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어제 오전 9시 반쯤 평안북도 방현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특별중대보도를 통해 이 미사일이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라며 성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중앙TV : 새로 연구 개발한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 14형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였다.]

화성 14형의 최고 고도는 2,802km, 비행 거리는 933km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TV : 39분간 비행하여 조선 동해 공해 상에 설정된 목표 수역을 정확히 타격하였다.]

또, 발사 각도를 최대치로 올리는 '최대 고각' 발사체제로 진행해 주변 국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이 발표한 미사일의 비행시간, 비행거리 등은 미사일 발사 직후 한·미·일이 당국이 파악한 것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북한은 이번 탄도 미사일 발사가 김정은의 친필 명령으로 진행됐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김정은이 망원경으로 준비 상황을 지켜보고 발사 후 환호하는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대륙 간 탄도 미사일 발사는 국가 핵 무력 완성을 위한 최종 관문이라며, 이번 시험 발사가 역사에 기록될 대경사라고 치켜세웠습니다.

(SBS 비디오머그)